home > CMI소개 > 한국지부소개
연역

한국의 중국복음선교회(이하 본회라고 약칭 함)는 대만에 본부로 두고있는 국제중국복음선교회(China Ministries International )의 한국 지부로서 그 시작은 1984년 중국선교에 비전을 갖고 있는 한국과 중국(화교) 기독교인들이 중화 기독교 한성교회에 '띠지모임'을 결성한데서부터 시작된다.
'띠지모임'은 기도와 중국어 성경공부, 중국연구 등을 위주로 매주 모임을 가졌으며, 중국선교 전문 잡지인 '중국교회와 선교', '중국과 복음' 그리고 여러 잡지를 출판하였다.
1989년 중국복음선교회를 정식으로 결성하여 단기선교 팀 파송, 세미나 개최, 출판사역 이외에도 중국대륙에 대한 선교사역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고, 해외에 선교사를 파송하여 중국인 사역을 전개해 나갔다.
1994년 9월에는 China Ministries International (C.M.I.국제총재 조나단 차오 박사)의 한국 지부로 전환하여 중국선교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비전

본 회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비전은 다음과 같다.

 

중국민족의 복음화(The Evangelization of Chinese People)

모든 중국인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을 말하며 이를 통해 중국인들이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고 그리스도를 따라가는 삶을 살아가는 것을 말한다. 현재 13억의 중국대륙인구 가운데8천만 정도의 기독교인이 있고 전 세계에 산재해 있는 중국이민, 화교 가운데도 대다수가 그리스도를 모르고 있기에 복음화가 가장 큰 기독교적 사명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복음화를 하여야 할 대상지역은 중국 본토 뿐만 아니라 대만, 홍콩, 마카오와 세계에 있는 중국인 집단거주지역 모두를 포함하고 있다.

중국교회의 하나님 나라화(The Kingdomization of the Chinese Church)

중국교회가 단순히 교회개척을 통해 이 땅에서의 하나님 나라가 아니라 중국인의 심성, 사고, 도덕, 문화, 제도들의 영역에서 갱신과 확장을 의미한다. 또 중국교회를 단지 개 교회, 개 교파, 개 교단, 개 단체 중심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구속의 장기적 계획적 안목을 통해 중국 안에서 모두 협력하며 공동으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한다는 의식을 심으면서 사역을 해나간다.

중국문화의 그리스도화(The Christianization of Chinese Culture)

기독교 신앙으로 중국문화를 갱신 시키고 개조하여 중국문화 속의 비 성서적 요소와 인본주의적 경향을 지적하며 비판하면서 중국문화와 사회 속에서 성서적 기초 위에 기독교 정신과 신앙을 세워 나간다. 중국문화를 기독교화 하는데 있어 중국민족의 복음화와 중국교회의 하나님 나라화는 그 선행조건이 되며 복음화와 하나님 나라와 더불어 그리스도화가 함께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사역방향

[사역], [연구], [훈련]으로 설정하였다. 이 세가지는 상호관계가 있을 뿐만 아니라 서로 깊이 있게 연결되며 서로 순환된다.

사 역

넒은 의미의 모든 중국인 사역을 지칭한다. 넒은 현지(중국인 집단거주지역을 지칭한다)에서 진행되는 모든 사역으로 훈련된 자들이 실제사역을 감당한다. 사역 내용은 전도, 양육, 훈련, 심방, 상담, 서적공급, 물질후원, 사역활성화 등이 있다.

연 구


사역지와 사역대상에 대한 연구는 사역을 하는 데 있어 선행과제이며 급선무이다. 연구를 통해 우리는 사역자와 대상을 보다 실질적으로 섬기고 선교사역을 감당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기에 깊이 있는 연구를 사역과 더불어 병행한다. 자료의 수집과 정리, 전문주제의 연구, 연구모임 진행, 세미나 개최, 전문서적 및 연구지 출판 등이 있다.

훈 련

잘 훈련된 자가 현장에서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다. 사역에파송되기 전에 훈련을 체계적이며 효과적으로 실시하는 것이 오늘날 중국선교에 보다 깊이 있게 참여할 수 있다고 믿는다. 훈련은 한국에서의 한국인 중국선교 헌신자 훈련, 중국인 사역자 훈련, 대륙과 기타에서의 양육, 신학훈련이 있다.

??